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프가니스탄서 자폭 공격으로 18명 사망…IS "우리가 공격했다" 주장

최종수정 2020.10.25 14:54 기사입력 2020.10.25 14:54

댓글쓰기

24일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한 아프간 카불 교육센터 인근 현장. [AFP=연합뉴스][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24일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한 아프간 카불 교육센터 인근 현장. [AFP=연합뉴스][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부의 한 교육센터에서 24일(현지시간)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 18명이 숨졌다.


내무부 대변인인 타리크 아리안은 자폭범이 카사르-에 다니시 교육센터에 들어가려다가 경비에게 발각되자 건물 밖 거리에서 폭탄을 터뜨렸다고 밝혔다.

목격자들은 사고 현장에는 건물로 들어가려던 희생자들의 가방과 책 등이 흩어져 있고 병원으로 계속 부상자들이 옮겨졌다고 전했다.


현지 당국은 사망자의 대부분이 15세에서 26세의 학생이며 부상자 수는 57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주변이 수습되면서 사상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슬람국가(IS)는 이날 텔레그램 메신저에 올린 성명을 통해 자신들이 이 공격을 수행했음을 밝혔다. 그러나 현재까지 이를 뒷받침할 만한 근거는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반면 반군 무장조직인 탈레반의 대변인은 자신들은 이번 공격에 연루되지 않았다며 부인했다.


탈레반은 지난달부터 카타르 도하에서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평화 협상테이블을 마련했지만, 의제 등에 합의하지 못해 공식 협상이 시작되지 않은 상태이다


이번 공격이 발생한 곳은 시아파 주민들이 많이 사는 곳으로, 이슬람 수니파인 IS는 시아파를 배교자라 부르며 그간 시아파 주민을 상대로 테러를 여러 차례 감행해온 바 있다.


2018년에도 이 지역에서 교육센터를 겨냥한 테러가 발생해 수십 명의 학생들이 사망하기도 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