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 상주 남장사 '중궁암' 화재 … 부속 암자 건물 3곳 소실

최종수정 2020.10.24 11:58 기사입력 2020.10.24 11:58

댓글쓰기

 경북 상주 남장사 '중궁암' 화재 … 부속 암자 건물 3곳 소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23일 오후 5시40분께 경북 상주시에 있는 통일신라 시대 고찰인 남장사 내 암자인 중궁암에서 화재가 발생, 6시간여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부속 암자 건물 3개 동이 모두 소실됐다. 사찰이 산 중턱에 자리해 화재 초기 소방차량 접근이 어렵고 소방용수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남장사는 조계종 제8교구 직지사 말사다. 통일신라 시대 832년(흥덕왕 7년) 때 창건된 뒤 고려시대 지금의 터에 옮겨 지어졌다.


이 사찰에는 보물 제922, 923호로 지정된 보광전과 관음선원의 목각탱 등 문화재가 다수 소장돼 있다. 이 불로 인한 문화재 훼손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