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hc치킨, 폐업 점주에 막말 논란…임금옥 대표 "머리 숙여 사죄"

최종수정 2020.10.22 23:05 기사입력 2020.10.22 23:05

댓글쓰기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할 것"

임금옥 bhc 대표 사과문. 사진=bhc

임금옥 bhc 대표 사과문. 사진=bhc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 본사 직원이 폐업한 가맹점주에게 미수금을 요구하며 폭언해 논란이 된 가운데 22일 임금옥 bhc 대표가 사과했다.


임 대표는 이날 사과문을 통해 "폐점 점주와 해당 지역 슈퍼바이저(관리자) 대화 과정에서 있어서는 안 될 적절치 못한 언행이 오고 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슈퍼바이저가 감정이 격앙돼 폭언한 것이 이번 사건의 쟁점"이라고 했다.

이어 "과거 한 가족이었던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bhc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를 표한다"며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한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이번 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본사 슈퍼바이저 관리 및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bhc점주협의회로부터 받은 대화 내용에 따르면, 폐업한 지 한 달 된 가맹점주 A씨는 부가가치세 납부에 필요한 자료를 받으러 본사 직원 B씨에게 연락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배달 앱 프로모션과 관련된 미수금 4만4천 원을 정산해야만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A씨가 관련 증빙 내역서를 요구하자 B씨는 "입금이나 해라"며 욕설 섞인 막말을 했다.


특히, B씨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A씨에게 "사람 그만 열 받게 해라. 진짜 너 살인난다", "너 나한테 죽어 진심이다" 등의 폭언을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