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수 경남지사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 추진

최종수정 2020.10.23 20:57 기사입력 2020.10.23 20:57

댓글쓰기

23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23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경남도는 23일 도청에서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 중간보고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데이터 없이 효과적인 정책이 만들어질 수 없다는 것을 실감한 바 있다.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정책 마련을 위해서는 데이터 행정으로 변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추진하게 됐다.

이날 중간보고회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해 경남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용역의 주요 내용은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기본계획, 빅데이터 산업 육성 및 전문인력 양성 전략, 빅데이터 센터 설치 및 운영 방안, 빅데이터 분석과제 발굴 및 활용방안 등이다.


행정, 산업(일자리), 인력 양성 등 3분야로 나눠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행정 분야에는 데이터 행정을 위한 필수 선행절차와 추진 체계, 정책과제가 담겼다.

산업과 인력양성 분야에는 빅데이터 센터를 중심으로 한 기업 지원, 기업과 도민의 데이터 활용 방안, 전문교육 운영 계획 등이 포함됐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이번 용역은 충분한 검토를 거쳐 11월 마무리될 전망이다.


김경수 지사는 "빅데이터 행정, 행정 자체의 데이터화,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이 결합한 스마트 행정이 앞당겨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한다"며 "부산, 울산과 함께 동남권 단위의 빅데이터 행정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