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사업, 4년제 대학 최대 21억원까지 받는다

최종수정 2020.10.22 10:03 기사입력 2020.10.22 10:03

댓글쓰기

교육부, 긴급지원사업 지원 237개교 확정
일반대 138개교 전문대 99개교

전문대 지원 최대 9억6000만원까지
누적 적립금 1000억 이상 대학 대상 제외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강진형 기자aymsdream@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교육부의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 지원 사업'을 통해 일반대학은 최대 21억원, 전문대학은 9억6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게 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 지원 사업 지원 대상 237개교를 확정하고 그 결과를 대학에 안내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제3차 추가경정예산에서 확정된 것으로 총 1000억원 규모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갑작스럽게 원격 강의에 나선 대학의 부담을 줄여주겠다는 명목을 내걸었지만 사실상 1학기 등록금을 반환하는 대학에 대한 지원 예산으로 불렸다. 사립대까지 정부가 세금으로 지원해준다는 논란도 잇따랐다.

이번 사업에 신청 가능한 290개 대학(일반대 167개교, 전문대 123개교) 중 83%인 239개 대학이 참여했다. 교육부와 연구재단은 심사를 통해 일반대학 138개교, 전문대 99개교를 최종 선정했다. 설립 주체별로는 국공립 43개교, 사립 194개교이며 지역별로 나누면 수도권 86개교, 비수도권 151개교다. 지원금은 대학의 규모나 지역, 적립금 규모 등을 고려한 가중치가 적용되며 대학별로 사업비가 배분될 계획이다.


고려대·연세대·성균관대 등 대학 누적 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인 대학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종교계 대학이나 소규모 대학 등 아예 지원금을 신청을 하지 않은 대학도 있었다. 교육부는 각 대학이 지원 예산을 활용해 수립한 사업 계획에 따라 비대면 수업 지원, 교육환경 개선, 실험·실습 기자재 확충, 방역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도록 할 예정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등록금 감면 노력으로 대학 재정이 어려워진 만큼,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우수한 교육 혁신 사례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