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오늘 첫 재판

최종수정 2020.10.22 06:52 기사입력 2020.10.22 06:52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문호남 기자 munonam@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의혹' 사건 재판이 22일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는 이날 오후 이 부회장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공판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 측 입장을 확인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다. 피고인은 출석 의무가 없어 이 부회장 등은 법정에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 측은 수사 단계부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경영상 필요에 의한 합법적인 활동이었다며 무죄를 주장해왔다. 이날 역시 같은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합병을 치밀하게 계획했다고 보고 있다. 1년 9개월간의 검찰 수사가 이어지는 동안에도 이런 양측이 팽팽한 입장 차를 보여온 만큼 법정 공방도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