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순전남대병원, 의료진 격려 ‘한마음 한뜻 페스티벌’ 개최

최종수정 2020.10.21 16:30 기사입력 2020.10.21 16:30

댓글쓰기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이 한마음 한뜻 페스티벌에서 간식을 나눠주고 있다. 사진=화순전남대병원 제공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이 한마음 한뜻 페스티벌에서 간식을 나눠주고 있다. 사진=화순전남대병원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코로나19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행사를 마련했다.


21일 화순전남대병원(원장 신명근)에 따르면 간호부(부장 봉영숙)가 올해 ‘세계간호사의 해’를 기념해 최근 간호사는 물론 의료진과 직원들을 격려하고 응원하는 ‘한마음 한뜻 페스티벌’을 열었다.

매년 10월 고객들에게 의료봉사 위주의 ‘천사의 날’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지만 올해는 팬데믹 상황을 감안해 코로나19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을 위한 자리로 마련했다.


병원내 ‘치유의 숲’ 앞마당에서 펼친 이날 행사는 ‘간호, 우리를 건강하게’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점심시간 동안 음식과 음료 등 ‘격려의 한끼’가 차려졌고, 푸짐한 먹거리를 담은 응원꾸러미도 준비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식탁 등은 일정한 거리를 두고 배치됐고, 참가자가 몰리는 것을 피하기 위해 부서별로 참석시간을 배분했다.


행사장엔 동료들과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 다트·투호놀이·신발 던지기 등 게임존도 마련돼 인기를 끌었다.


신명근 병원장이 앞치마를 입고 “신명나는 일터를 위해, 근사한 간식을 드리겠다”며 따끈한 즉석 팝콘을 나눠줘 웃음꽃을 피우기도 했다.


참석자들이 서로를 다독이며 ‘치유의 숲’을 함께 걷는 이벤트도 펼쳐졌다.


이날 간호사와 의료진·행정직원 등 400여 명이 참여해 ‘반짝 휴식’을 즐기며 활력을 충전하고,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다짐했다.


이하현 간호사는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동료들과 화합을 다지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며 “힘찬 격려와 기분좋은 휴식으로 더욱 활기차게 환자를 돌볼 수 있는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봉영숙 간호부장은 “올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간호사의 해’여서 당초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행사방향을 바꿨다”며 “병원 구성원들의 행복감은 곧 더욱 큰 고객 만족 서비스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