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암 아니냐" 親文지지층, 이재명 '국민의짐' 발언 옹호

최종수정 2020.10.21 15:16 기사입력 2020.10.21 15:16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1야당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의짐'이라고 말해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어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은 '국민의병', '국민의암', '국민의짐' 이라며 이 지사 발언을 지지하고 나섰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면서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의 해당 발언을 두고 야당은 사과를 요청했다. 전날(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경기도 홍보예산 문제를 지적하며 "최근 국민의힘을 국민의 짐이라 하셨다. 너무 정치적인 발언 아닌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국민의짐'이라 표현하는 건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국민의짐)그런 얘기를 들을 정도로 하시면 안 된다고 충고를 드린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국회와 국회의원을 지적할 그런 위치가 되나. 그런 표현을 하면 안 되는 거 아닌가"하고 거듭 질의했고, 이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위치가)된다고 본다. 국민의짐이 진짜 안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에 이헌승 국민의힘 감사반장은 "소속 정당 훼손이나 조롱은 자제하도록 돼 있다. 제1야당 당명을 갖고 그렇게 하는 말씀은 공인으로, 수감자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중히 사과해주길 바란다"고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이 지사는 "감사반장의 말씀이니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은 이 지사 발언을 옹호하고 나섰다. 한 민주당 지지자는 온라인 공간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짐? 어찌 그렇게 가볍게 말씀하십니까, '국민의암'도 있고. '국민의돈' 도있고 '국민의병' 도... 아무튼 하고싶은 말 참으면 병 됩니다. 잘 하셨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지지자는 "자기들 말한다고 발끈해서 꼴X을 떠는 꼴입니다. 이 지사님 참 잘하셨어요"라며 이 지사가 '국민의짐'이라고 말한 것을 옹호했다. 다른 지지자 역시 "지사님께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도정 끌고 나가시기도 힘드실 텐데 국민의짐짝은 그냥 내버려 두세요


한편 이날 국정감사 자리에서 이 지사는 자신의 발언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 상황에 유감 표명을 하며 논란을 일단락했다.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지사에게 "국감에 대한 생각이나 균형발전 등에 대해 말씀해달라"며 이 지사에게 시간을 내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이 감사반장에게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야당에 대해 한번도 먼저 선제 공격한 적 없다. 공격을 하니까 해명은 해야 할 것 아닌가. 이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지사의 이 같은 발언에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 진행발언을 통해 "너무 편향된 이야기 하시고, 여당 의원도 충분히 시간을 가졌는데 해명하라고 시간을 주고 이런 진행으로는 감사를 할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박 의원은 또 "근본적으로 국정감사에 대한 회의적 생각, 제1야당에 대한 존재가치, 이런 것에 대해 이 지사가 정리를 하고 말씀을 하고 해야지. 이런 상태로 감사를 진행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은혜 의원도 "야당에 대해 이런 식으로 말하면 국감 진행할 수 없다. 분명한 입장과 동료 의원에게 사과해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이헌승 감사반장은 "양당 간사들이 말했듯이 당명을 가지고 지사께서 한번도 아니고 여러번 반복해서 하는 건 좀 그렇다. 유감표명하길 원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 지사는 "사과는 마음에 있어서 하는 거고요. 저의 말씀은 그러지 않길 바란다는 선의에서였다. 그런데 듣는 사람 입장에서 다를 수 있고 상처받을 수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