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건 "쿼드 확장 언급은 시기상조"...동맹국 추가 참여 선긋기

최종수정 2020.10.21 11:21 기사입력 2020.10.21 11:21

댓글쓰기

"쿼드 확장 위해 계획된 정책 없어"
향후 확대 가능성은 열어둬..."누구든 환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은 미국ㆍ일본ㆍ호주ㆍ인도 4개국의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와 관련해 한국 등 다른 동맹국들의 참여 확대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며 선을 그었다. 그동안 확대 가능성에 무게를 뒀던 것과는 차이를 보였다. 다만 인도ㆍ태평양 역내 국가들과의 친밀도를 고려해 쿼드 체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보다 체계화, 공식화할 것이라며 확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비건 부장관은 20일(현지시간) 인도와 방글라데시 순방 중에 기자들과의 전화회견에서 한국정부에 쿼드 참여를 제안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쿼드는 여전히 그 자체로 다소 정의되지 않은 실체로, 확장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쿼드 확장을 위한 계획된 정책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이달 초 일본 도쿄에서 열린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 4개국 외교부장관들의 첫 쿼드 회의 이후 미국이 한국과 뉴질랜드, 베트남, 태국 등 역내 동맹국 및 파트너국가들에게 쿼드참여를 권고할 것이란 해석이 지배적이었다.

비건 부장관은 앞서 지난 12일 인도 뉴델리 아난타센터에서 열린 미-인도 안보포럼에서는 참여국 확대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중국을 의식해 다른 나라의 쿼드참여에 지나치게 조심해왔다"며 "중국에 대해 모두가 언급을 꺼리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의 입장 변화는 지난 쿼드회의에서 미국을 제외한 나라들이 자국 경제에 영향이 큰 대중국 교역을 의식해 공동성명 발표도 없이 폐회했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당장의 쿼드 확대를 언급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판단이 앞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다만 향후 확대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쿼드는 구속력있는 의무가 아니라 공동의 이익에 의해 주도되는 파트너십이며, 함께할 의사가 있는 나라는 어디든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ㆍ태평양 국가들 사이에는 여러 협력체가 존재하는 만큼, 향후 쿼드의 궁극적 목표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고 체계화되면 자연스럽게 역내국가들에 공식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지난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4개국 협력을 제도화하면 실질적인 안전보장 틀 구축에 착수할 수 있다"면서 4개국 협력을 다른 나라로 확대해 인도ㆍ태평양에 다자 안보 틀을 구축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