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추미애 지휘권 발동에 "이제 웃음조차 안 나와"

최종수정 2020.10.20 07:44 기사입력 2020.10.20 07:44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을 한 데 "이제 웃음조차 안 나온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사지휘권 발동이 개똥처럼 흔해졌고 국가 시스템이 무너져내리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저쪽에서 '의인'으로 내세우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사기전과가 있는 사람들 검언유착 공작의 제보자도 그렇고 라임펀드의 김봉현도 그렇고 한명숙 복권운도으이 증인들도 그렇고…"라며 개탄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법무부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근거도 두 번 다 사기꾼의 증언"이라며 "재미있는 나라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또 "진실은 게을러서 맨 나중에 온다"며 "그래서 우리에게 인내를 요구한다. 언젠가는 올 테니 마음을 편히 가지세요"라고 덧붙였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