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임 핵심 김봉현 측 2차 입장문 "감찰 내지 수사 등을 통해 밝혀질 것"

최종수정 2020.10.18 18:25 기사입력 2020.10.18 18:25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과 야권에 대한 로비가 있었다고 옥중 입장문을 통해 폭로한데 이어 추가 입장문을 내놨다.


18일 언론에 공개된 입장문을 보면 김 전 회장 측은 김 전 회장의 폭로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검찰 출신 A 변호사의 반박에 대해 재반박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입장문에 나오는' 5월초 수원지검 방문 (선임 변호사 아님)' 이라고 쓴 내용이 틀렸다고 하는데, A변호사를 선임한 시기는 2019년 3월부터 그해 말까지고 2020년 5월에 선임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술자리와 라임 수사까지 시간 간격이 몇 개월 있다고도 주장하는데, '혹 추후 라임 수사팀 만들 경우'라고 썼으므로 틀리게 쓴 것은 아니다"라며 "술자리에서 누가 있었는지 등은 진행 중인 감찰 내지 수사 등을 통해 밝혀질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자신의 폭로가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일부 언론 등의 지적에도 반박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증인 신문 전에 다른 누가 찾아와서 진술을 바꾸라고 한 것은 아니냐는 취지의 검사 질문에 대해 그건 아니라고 말한 것이지 기사와 같은 취지로 말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김 전 회장은 이상호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전 지역위원장의 공판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접촉해 온 사람이 없었다는 취지로 증언했고 이에 일부 언론은 김 전 회장의 폭로와 상반되는 증언이라고 보도했다.

우리은행이 김 전 회장의 입장문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사건 진위 여부는 A변호사와의 진위 다툼과 마찬가지로 진행 중인 감찰 내지 수사 등을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16일 김 전 회장 측은 옥중 입장문에서 라임사태가 터진 지난해 7월 A 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접대를 제공했고 이 가운데 1명은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또 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을 위해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에 로비했다고 주장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