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로구,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

최종수정 2020.10.05 08:47 기사입력 2020.10.05 08:47

댓글쓰기

대한민국 최초로 ‘한옥철거자재 재활용은행’ 운영 한옥부재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공공부지에 전통정자 세워 주민 휴식처로 제공하는 ‘전통정자 축조사업’ 추진 등

종로구 무궁화동산 전통정자

종로구 무궁화동산 전통정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2020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혁신행정부문에서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은 공공건축물의 수준 향상을 위해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업무를 수행한 지방자치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종로구는 ‘한옥철거자재 재활용은행 운영 및 전통정자 축조사업’ 사례로 수상의 기쁨을 안게 됐다.

먼저 지난 2015년2월 문을 연 대한민국 최초이자 유일무이한 ‘한옥철거자재 재활용은행’은 개발 또는 건물 신축으로 불가피하게 철거되는 한옥 부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전통문화자원으로 재활용하기 위해 세워진 곳이다.


한옥 신축을 원하는 수요자에게는 저렴한 가격으로 자재를 유상 공급, 주민에게는 한옥 전문가의 상담과 기술을 제공한다. 본래 한옥의 모습은 사라질 지라도 그 자재는 여전히 남아 우리 삶과 주거환경에서 다시금 숨 쉴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


아울러 ‘전통정자 축조사업’은 공공부지에 전통정자를 축조해 지역주민 휴식처로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구에선 2018년 와룡공원 내 노후화 된 기존 정자를 철거, 전통정자를 축조한 것을 시작으로 2019년 혜화동에 있는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궁정동에 있는 무궁화동산에 한국건축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간직한 전통정자 2개소를 추가 축조했다.

올해는 사업지 주변 환경과 이용객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전통정자를 축조하고자 한다. 현재 청진공원 내 전통정자 축조공사를 시작으로 마로니에공원, 평창동 주민센터 뒤 쉼터, 도렴공원, 원서공원 등 총 5개 부지를 선정하고 시행 중에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가장 한국적인 도시 종로의 구청장으로서 지역사회 곳곳에 아름다운 공공건축물을 짓고 한옥건축의 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정책을 꾸준히 전개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