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대선 TV토론] 트럼프, 백인우월단체에 "대기하라" 논란

최종수정 2020.10.01 08:26 기사입력 2020.10.01 01:11

댓글쓰기

폭력시위 사주 단체에 자제 요청 하겠느냐 질문에 대답 안해
오히려 단체 이름 부르며 "대기하라"
해당단체는 '충성맹세'
트럼프, 토론 진행자에 불만 "2대1 대결 어려웠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하루전 열린 미 대선 첫 TV토론회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30일(현지시간)에도 트위터와 연설을 통해 설전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토론회 진행자가 진땀을 뺐다는 뉴욕타임스 기사를 리트윗하며 "(토론 진행자) 크리스가 힘든 밤을 보냈다. 2대1은 놀랍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진행자 크리스 월리스가 자신의 발언을 수차례 제지한데 대해 불만을 표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토론의 진행자 크리스 월리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즐겨 시청하는 보수성향의 폭스뉴스 소속이지만 '송곳 질문'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괴롭혔던 전력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급진좌파는 '슬리피 조'를 버리고 있다. 민주당 열성 제로, 나약한 리더십!"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도의 트위터 글에서도 "그는 버니를 경멸했고, 사실상 그를 패배자라고 불렀다"며 진보세력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바이든 사이에 갈등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을 자극한 사실을 거론하며 추가 공세에 나섰다. 바이든은 트위터에 "미국 대통령은 지난 밤 토론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을 거부하는 것'을 거부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날 미 언론들도 일제히 이 문제를 집중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토론회 중 진행자가 백인우월주의 단체에 폭력 시위 선동을 중단한 것을 요청할 것인지 질문하자 단체 이름을 불러보라고 요구하던 중 극우 백인 우월주의자 단체인 '프라우드 보이'를 거론하며 "물러나 준비하고 있어라"고 말했다.


NBC방송은 이 발언 이후 프라우드 보이 회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소셜미디어(SNS)에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퍼나르며 충성을 맹세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TV토론 격돌 후에도 선거유세를 이어간다. 바이든은 경합주 펜실베이니아로 향하는 유세 열차에 올랐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유세와 함께 기금모금 행사를 갖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