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北의 'NLL 침범' 주장은 허위…靑, 공무원 살해될 때까지 지시 없어"

최종수정 2020.09.29 09:24 기사입력 2020.09.29 09: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은 우리 함정이 수색을 위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주장은 허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는 28일 합참을 방문해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TF는 "조선중앙통신은 '9월 25일부터 숱한 함정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시키면서 우리 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합참에서는 '전혀 근거없는 허위선전'이라고 해명했다"며 "결국은 북한이 대한민국의 국민이자 공무원을 살해한 사건을 물타기 하고 관심을 전환시키려는 술책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TF는 해경과 해군, 합참, 청와대가 실종 단계부터 모든 상황을 공유했으나 청와대가 한 마디도 지시한 내용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TF는 "청와대 위기 상황실은 정보공유 시스템을 공조하고 있으면서도 살해될 때까지 청와대는 단 한마디도 지시한 내용이 없었다"며 "살해된 이후부터는 숨넘어 갈 정도로 빈번한 대책회의를 하며 이튿날까지 시간을 끄는 등 은폐한 정황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실종 이후 NLL 선상에는 중국 조업 선박 70여척이 있었으나 적극적 협조를 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TF는 "NLL 선상에는 중국 조업 선박이 70여 척이 있었으나 중국 선박에 실종자가 발생했다는 사실과 구조 중인 상황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지 않았다"며 "남북이 2004년 6월 4일 체결한 '서해해상에서 우발적 충돌 방지와 군사분계선 지역에서의 선전활동 중지 및 선전수단 제거에 관한 합의서'에 의하면 국제상선 공통망을 활용하고 보조수단으로 기류 및 발광신호 규정을 제정하여 활용한다고 명시되어 있으나 이 또한 활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TF는 "자국민이 NLL 인근에서 실종된 상황에 대해서 청와대가 조금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으며, 현장에서 수색 구조 활동을 한 해경과 군 또한 할 수 있는 많은 수단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안일하게 대처한 결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현재까지도 국민에게 진실을 알리지 않는 문재인 정권은 하루라도 속히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