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피격 사망' 공무원 시신 집중 수색…함정 39척·항공기 6대 투입

최종수정 2020.09.27 10:28 기사입력 2020.09.27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해양경찰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시신을 찾기 위해 대규모 수색병력을 투입했다.


해양경찰청은 27일 실종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47)씨와 관련해 해경과 해군의 함정 29척과 어업지도선 10척 등 총 39척과 항공기 6대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500t급 함정 4척, 300t급 3척, 소형함정 6척 등 13척과 항공기 2대를, 해군은 함정 16척과 항공기 4대를 투입했다. 옹진군 등도 어업지도선 10척을 수색에 동원했다.

전날 수색에 투입한 해경 경비함정 12척, 해군 함정 16척, 어업지도선 8척 등 선박 36척과 항공기 5대보다 규모를 확대했다.


연평도 인근 해상을 8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하고 있다. 수색 범위는 연평도 서방부터 소청도 남방 해상까지다.


해경은 A씨의 시신이나 소지품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쪽 지역으로 떠내려올 가능성도 고려한 수색작전을 진행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