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지털교도소 '접속 차단'에도 주소 옮겨 부활

최종수정 2020.09.26 16:05 기사입력 2020.09.26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사적 제재' 논란으로 접속 차단조치가 이뤄진 디지털교도소가 주소를 옮겨 부활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디지털교도소는 현재 기존과 다른 주소(URL)을 통해 접속이 가능하다. 홈페이지엔 "접속가능한 최신 도메인은 트위터,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 24일 통신심의위원회를 열어 디지털교도소에 대한 접속 차단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현행 사법체계를 부정·악용할 수 있단 측면, 무고한 피해를 양산하거나 이중처벌이 될 수 있단 이유에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