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대문구-동대문경찰서 '위기 청소년 종합지원 교실' 개소

최종수정 2020.09.26 08:35 기사입력 2020.09.26 08:35

댓글쓰기

동대문구-동대문경찰서 '위기 청소년 종합지원 교실' 개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서울동대문경찰서(서장 양태언)와 함께 위기에 처한 청소년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동대문위기청소년종합지원교실’의 문을 열었다.


동대문위기청소년종합지원교실은 지난 7월 동대문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서울동대문경찰서 업무 협약을 통해 장안3치안센터(장한로18길 78)를 리모델링해 조성됐다. 지상 2층, 연면적 115.7㎡ 규모로 1층은 작은 무대 공간과 휴게 공간, 2층은 심층상담실, 경찰학교 체험실(시뮬레이션 사격장 및 과학수사 체험실), 야외 휴게 공간 등으로 꾸며졌다.

동대문위기청소년종합지원교실은 많은 학교와 학원이 소재하고 있어 청소년들의 왕래가 잦은 장안동에 조성해 신설동에 위치한 동대문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의 접근성 문제를 해소하고 위기 청소년에게 신속한 상담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 청소년 안전을 위한 거점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동대문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서울동대문경찰서와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유지해 위기 청소년을 사회안전망에서 보호하기 위한 맞춤형 예방교육 및 상담, 인성함양프로그램,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하여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양태언 서울동대문경찰서장은 “소년범은 특성상 주변 환경에 영향을 많이 받고 재범률이 높은 편이기 때문에 대상자 맞춤형 지원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구청과 동대문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협력과 오늘 종합지원 교실의 개소를 바탕으로 위기 청소년의 올바른 성장을 도와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위기 청소년을 중요한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이들을 안전한 울타리에서 보호하고자 동대문경찰서와의 협약을 통해 위기 청소년 종합지원 교실을 조성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구와 경찰서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위기 청소년에 대한 상담과 회복 등 종합적인 지원으로 청소년들이 행복한 동대문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