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신 '김정은 사과 통지문' 긴급보도..."극히 이례적" 평가

최종수정 2020.09.25 15:49 기사입력 2020.09.25 15:42

댓글쓰기

사과통지문 소식 곧바로 긴급보도..."불미스러운 일", "사죄" 등 언급
CNN "北, 특정이슈 사과는 이례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외신들은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과 시신훼손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과 통지문을 보냈다는 내용을 긴급히 타전하며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했다. 외신들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피살된 공무원의 시신과 부유물을 불태웠다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CNN은 25일 “북한 지도자가 특정 이슈에 관해 남측에 사과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매우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과로 한국의 반북 감정이 상대적으로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프랑스 AFP통신도 "북한이 월북자를 쏜 데 대해 사죄했다"는 내용의 서울발 긴급기사를 송고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북한 지도자가 한국 국적자 피격 사망에 대해 사죄했다"고 전했다. 주요 외신들은 해당 사과 통지문의 성격, 내용과 함께 북한 군인들이 공무원의 시신이 사라진 다음에 그가 타고 있던 부유물을 불태웠으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일부라는 청와대 설명도 함께 보도했다.


사건 이후 북한에 피격당한 공무원과 관련돼 풀리지 않고 있는 논란도 전했다. AP통신은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수칙에 따라 무차별 총격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당 공무원이 신발을 배에 두고 구명조끼를 입고 떠다니는 부유물에 의지해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말했다"며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해당 정황만으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다는 결론을 내리기에 충분치 않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