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부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중단…차량시위로 대체할 것"

최종수정 2020.09.24 12:01 기사입력 2020.09.24 12:01

댓글쓰기

김문수 "현 정권, 광화문 집회 악용할 태세"

일부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중단…차량시위로 대체할 것"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개천절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계획했던 일부 보수단체가 집회 강행 의사를 철회했다. 하지만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차량시위는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서울시·경찰 등과 마찰이 예상된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대표 서경석 목사 등은 24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월3일 광화문 집회를 개최하지 않을 것을 선언하면서 다른 모든 우파단체도 우리와 같은 입장을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10월3일 광화문 집회를 최대한 악용할 태세"라며 "이 집회가 열리면 보수단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파의 주범으로 매도해 국민 신뢰를 추락시키고 정권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려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아무리 코로나19가 창궐하더라도 문재인 정권의 악행과 과오에 대한 분노를 반드시 표출시켜야 한다"며 "정부가 쳐 놓은 코로나 덫에 걸리지 않으면서 우리 의사를 표출시키는 유일한 방법은 카퍼레이드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애국세력이 단체별로 집회 신고를 하고 차량시위를 결행해 수천, 수만대의 차량이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반미·친중 규탄 등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은 개천절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광화문 광장을 거쳐 서초경찰서까지 차량 행진을 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신고 규모는 차량 200대다.


경찰은 차량시위도 코로나19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금지할 방침이다.


이에 김 전 지사는 취재진에게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차량시위를 할 것"이라며 "10대 이상 못 모이게 하니 9대씩 끊는 식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