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단감염' 고양 박애원 10명 추가 확진…누적 38명

최종수정 2020.09.23 22:29 기사입력 2020.09.23 22:29

댓글쓰기

박애원 격리 후 시설 3층서 감염 줄줄이
입소자 34명 확진…분산 배치에도 추가 확진

경기 고양시 박애원 관련 확진자 10명 추가, 누적 38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기 고양시 박애원 관련 확진자 10명 추가, 누적 38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경기 고양시는 23일 일산동구 정신요양시설 박애원에서 입소자 10명(고양시 373∼382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애원 관련 확진자는 모두 38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38명 중 입소자가 35명이고 종사자가 2명, 사회복무요원이 1명이다.

이날 확진된 10명은 모두 3층 입소자로, 해당 층에서만 입소자 중 34명이 확진됐다.


박애원에서 지난 15일 첫 확진자가 나오기 전 3층 입소자는 모두 56명이었다. 지난 9일 동안 60%인 34명이 확진된 것이다.


앞서 고양시는 지난 18일 건물 내 3층 체육관을 이용해 코호트 격리 중인 3층 입소자를 분산 배치한 바 있다.

체육관에 칸막이 설치해 서로 분리된 10개의 개별 공간을 만들어 침대 2개씩을 배치했다.


그러나 3층에서 거의 매일 확진자들이 추가로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전 박애원에는 입소자 229명, 종사자 44명, 사회복무요원 10명이 있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