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출판인회의 "국민 60%가 도서정가제에 찬성"

최종수정 2020.09.22 17:52 기사입력 2020.09.22 17: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한국출판인회의는 여론조사 결과 우리나라 국민 60%가 도서정가제에 찬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출판인회의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의 교보문고 애독자 61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1일부터 5일간 온라인 설문지 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조사에 응답한 독자 1000명의 답변 결과 도서정가제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많았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 전국 어디에서나 누구나 같은 책을 동일한 가격(정가)에 살 수 있도록 한 도서정가제의 기본 취지에 약 59.2%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24.8%로 집계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표본 오차 ±3.1%에 신뢰도는 95% 수준이다.


한국출판인회의는 이번 설문 결과가 그동안 '도서정가제가 출판 및 서점 업계의 이익만을 내세울 뿐 실제로 책을 읽는 소비자의 입장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는 일부의 잘못된 시각을 바로잡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건전한 도서정가제의 정착은 책을 만들고 유통하는 출판업계뿐 아니라 최종 소비자인 독자에게도 큰 도움이 되는 제도라라는 것이 이번 조사 결과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결과를 통해 도서정가제 개정 논의에 있어서 가장 논란이 되는 '소비자 후생'의 실체를 파악할 수 있다며 향후 개정 방향의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출판인회의 "국민 60%가 도서정가제에 찬성"

한국출판인회의 설문에서 10명 중 7명은 가격이 아닌 내용을 보고 책을 선택한다고 답했다. 책을 선택하는 기준이 '책의 내용'이라는 의견이 69.2%를 차지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책의 내용' 다음으로 저자(13.7%), 주변(지인ㆍ언론ㆍSNSㆍ서점ㆍ학교 등)의 추천(12.1%), 출판사의 이름(2.4%) 순으로 나타났으며 도서의 가격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2%로 가장 낮았다.


응답자 중 75.4%는 지난해보다 독서량이 증가(35.2%)했거나 비슷하다(40.2%)고 답했고 감소했다는 의견은 24.6%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탓에 지난해보다 외부 활동이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도서정가제 덕분에 서점 수가 늘어나고 신간이 증가한 것이 독자의 독서 환경에도 도움이 된다는 조사 결과도 확인됐다. 신간이 늘어난 것에 대해서는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56.6%, 도움이 안 된다는 의견이 15.5%로 집계됐다. 동네 서점 증가에 대해서는 41.6%가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도움이 안 된다는 응답은 29.5%였다.

한국출판인회의 "국민 60%가 도서정가제에 찬성"

1인당 평균 독서량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스마트폰 사용 시간의 증가'가 1위로 조사됐다. 총 응답자의 73.4%가 스마트폰을 원인으로 꼽았다. '도서 구입비 부담'이라고 답한 비율은 두 번째였으며 그 비율은 10.9%였다. 다음으로 업무ㆍ학습 시간 증가(8.3%), 문화비 지출 감소(2.5%)가 뒤를 이었다.


현재 온라인 서점 등에서 최대 10%의 할인율과 5%의 경제상 이익을 주고 있는 것에 대해 독자의 대부분(79.8%)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출판문화산업이 지식, 교육, 문화, 산업의 근간으로 보호되고 육성되어야 하는가'의 질문에도 전체의 85.6%가 매우 동의(42.8%)하거나 어느 정도 동의(42.8%)한다고 답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