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기장군, 봉안·묘지시설 추석 연휴 전면 폐쇄

최종수정 2020.09.22 15:00 기사입력 2020.09.22 15:00

댓글쓰기

공설 봉안묘 뿐 아니라 사설 시설에도 임시폐쇄 권고

부산 기장군청.

부산 기장군청.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 기장군 봉안당과 묘지시설이 추석연휴기간인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임시 폐쇄된다.


부산시는 추석연휴기간 공설시설인 영락공원과 추모공원의 임시폐쇄를 결정한 데 이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사설봉안·묘지시설에 대해서도 임시폐쇄를 권고했다.

기장군은 이에 따라 사설봉안·묘지시설(백운1·2공원묘원, 대정공원묘원, 소원사봉안당, 실로암공원묘원·추모관)도 추석연휴기간 전면 임시 폐쇄하기로 했다.


기장군에는 부산시 구·군 중 가장 많은 봉안·묘지시설이 모여 있다. 명절 기간에는 전국 각지에서 추모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기장군은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강도 높은 코로나 방역 수칙을 시행하는 등 연휴 기간에도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장군 관계자는 “추석연휴기간은 코로나19 방역의 중요한 시기로 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추석연휴를 제외한 기간에 가급적 이용해주길 권한다”며 “방문 시 사전예약을 통해 최소 인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본수칙을 철저히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