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개천절 집회 명운 걸고 차단하길” 김창룡 “예외 없이 사법처리”

최종수정 2020.09.22 11:18 기사입력 2020.09.22 11:18

댓글쓰기

이낙연 "경찰 명운 걸고 공권력 살아있다는 것 보여달라"
김창룡 "집결 단계부터 원천 제지"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 강행을 예고한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김창룡 경찰청장과 '보수 단체의 개천절 대규모 집회 강행'과 관련한 간담회를 갖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김창룡 경찰청장과 '보수 단체의 개천절 대규모 집회 강행'과 관련한 간담회를 갖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김 청장과 만나 “코로나19가 주말을 기해 오랜만에 확진자가 두 자리로 내려가고 있다. 그러나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 추석연휴와 개천절 한글날 집회라는 복병이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주최 측이 집회계획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며 “경찰의 명운을 걸고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국민 앞에 보여주는 결연한 의지로 원천차단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그렇게 해야만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고, 코로나19 확산세도 안정될 수 있다”며 “동시에 공권력을 가벼이 여기는 세력에 대해서도 엄중한 경고가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경찰은 엄중한 인식 아래 법이 허락하는 모든 권한을 대동, 최대한의 인력과 장비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방침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대규모 인원을 동원하여 금지된 집회를 강행하는 행위는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고 법 질서를 파괴하는 범죄행위”라며 “경찰은 동원 가능한 최대한의 병력과 장비를 집회 장소 부근에 선점 배치하여 집결 단계부터 원천 제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력한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불법집회를 강행할 경우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해산명령에 불응하는 참가자들은 직접 해산하는 등의 조치를 하겠다”며 “불법 폭력행위자는 현행 체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고 해산명령 불응,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 모든 불법행위는 예외 없이 사법처리할 계획”이라고 경고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