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산 앞바다 예인선 1척 침몰, 해경 긴급 방제 조치

최종수정 2020.09.20 22:12 기사입력 2020.09.20 22:12

댓글쓰기

군산 앞바다 예인선 1척 침몰, 해경 긴급 방제 조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태인 기자] 군산 내항에서 준설 작업 후 대기하던 예인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박상식)는 20일 오전 1시 14분께 전북 군산시 해망동 금란도 북쪽 1km 떨어진 해상에서 정박 중이던 32톤급 예인선 A호가 침몰했다고 밝혔다.

A호 선장 등에 따르면, 사고 선박은 준설작업에 동원됐던 선박으로 작업을 끝마치고 인근 해상에서 대기 중 썰물 때 배가 기울어 좌주(座洲, 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쌓인 곳에 배가 걸림) 되었다가 밀물이 차면서 순식간에 배가 침몰했다.


사고 당시 A호에는 선장 이씨(55세)와 선원 2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배가 침몰하기 전 인근 해상에서 함께 정박 중이던 52톤급 예인선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선박에 실려 있던 기름 일부가 유출되면서 해경이 긴급히 방제 작업을 펼쳤다.

A호가 침몰하는 과정에서 연료탱크 환풍구를 통해 유출된 기름은 소량으로 파악됐으며, 해경의 발빠른 대처로 추가 오염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20일 조수간만의 차가 워낙 크다보니 썰물 때는 배가 바닥에 닿고 밀물 때는 물살이 강해 침몰한 것으로 보인다”며 “조속히 배를 인양해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와 동시에 오염사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방제 작업을 병행하겠다”고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김태인 기자 kti145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