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군, 코로나19 ‘극복’ 발 빠른 재난대응 빛나

최종수정 2020.09.18 16:25 기사입력 2020.09.18 16:25

댓글쓰기

코로나19 극복과 호우 피해 복구 위해 ‘무안형 재난지원금’ 지급

465억 원이 증가한 7072억 원 4회 추경 편성

무안군 청사 전경/ ⓒ 아시아경제

무안군 청사 전경/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이 코로나19 극복과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기정예산 대비 465억 원이 증가한 7072억 원 규모의 제4회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


18일 무안군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재확산 대응 및 호우 피해 복구, 고용 확대 등 지역경제 회복과 지역 현안사업 추진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군은 이번 추경예산의 부족한 가용재원 확보를 위해 강도 높은 세출예산 구조조정을 시행해 무안 청년축제와 무안 연꽃 축제 등 행사성 경비 약 22억 원과 사무관리비, 공무원 여비 등 공공분야 경상경비 28억 원 절감해 약 84억 원의 재원을 확보했다.


주요 반영사업으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무안형 긴급재난지원금(83억),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지원(23억), 희망 일자리 사업(3억), 장마 등 호우피해 복구(12억) 등 감염병 예방과 호우 등 재난피해 복구에 초점을 두고 편성했다.


이와 함께 기본형 공익직불사업 보조금(248억),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24억), 친환경농업단지 조성 직불금(17억), 남악신도시 파크골프장 조성(17억) 등 각종 국·도비 사업과 지역 현안사업도 편성해 원활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했다.

김산 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이 어려운 가정과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며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군민 모두가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지난 5월 코로나19 감염증 방역을 강화하고 경제적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63억 원 규모의 제3차 추경을 편성하면서 약 114억 원의 세출예산 구조조정을 단행한 바 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