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드만삭스 "1년 내 달러당 6.5위안"

최종수정 2020.09.18 13:51 기사입력 2020.09.18 13:51

댓글쓰기

위안화 강세로 中 주식시장 활성화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중국 위안화가 역내 거래에서 앞으로 1년 안에 달러당 6.5위안까지 평가 절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의 아시아 태평양 주식 수석 전략가인 티머시 모는 17일(현지시간) CNBC에 출연해 "중국 위안화의 향후 1년내 환율 전망치를 달러당 6.7위안에서 6.5위안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위안화가 절상한다는 것은 그만큼 달러화 대비 위안화의 가치가 높아진다는 의미다.


그는 이번 전망의 근거로 달러화가 지난 수년간 강세를 보인 후 '구조적 약세 기간'에 접어든 점을 거론했다.


이번주 위안화는 중국 역내외 시장에서 모두 강세를 보이며 달러당 6.8위안 아래에서 거래됐다.

티머시 모 전략가는 "역사적 증거를 통해 통화 강세는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을 부양한다"며 "위안화 강세가 중국 주식시장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