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마 미안해요" 독립한 청년들, 코로나로 다시 집으로 [허미담의 청춘보고서]

최종수정 2020.09.20 12:53 기사입력 2020.09.19 06:00

댓글쓰기

성인 10명 중 8명 "코로나19 이후 경제적 압박감 크게 늘었다"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의지하는 '캥거루족' 증가
전문가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불안함으로 이어지는 것"

채용공고 게시판 앞 구직자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채용공고 게시판 앞 구직자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편집자주당신의 청춘은 어떤 모습으로 기억되고 있습니까. 10대부터 대학생, 직장인까지 '청춘'들만의 고민과 웃음 등 희로애락을 전해드립니다.

"부모님께 빚지는 것 같아 죄송하죠.", "경제적으로 기댈 곳이 부모님밖에 없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경제적 능력이 없어진 20~30대 젊은층이 부모님께 의존하는 이른바 '캥거루족'을 택하고 있다. 캥거루족이란 독립하지 못하고 경제적으로 부모님께 의지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신조어다.

특히, 경영난에 빠진 일부 기업에서 구조조정 등 직원들에게 해고를 통보하면서, 독립을 결심했던 직장인들까지 생활비 등을 이유로 다시 부모 품으로 돌아가고 있다. 전문가는 코로나19 여파로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다 보니 '캥거루족'과 같은 현상이 더욱 빈번히 일어나게 됐다고 분석했다.


청년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압박감에 시달리고 있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아르바이트생·취업준비생 232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경제 상황'을 주제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9.2%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압박감이 상승했다'고 답했다.


또 '현재 경제적 안정감을 느끼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불안정한 편(49.1%) ▲매우 불안정(26.6%)이라고 답했다. 경제적으로 불안정하다는 응답은 이미 직장을 다니고 있는 직장인에게서조차 62.7%에 달할 정도로 높았다.

6개월 차 직장인 이모(26)씨는 "소규모 회사라 언제 잘려도 이상하지 않다. 마음 같아선 이직하고 싶지만 요즘 일자리 구하기가 쉽지 않지 않다"면서 "경력이라도 쌓으려고 여기 발붙이고 있지만 모든 게 너무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 꿈을 위해 지방에서 서울까지 왔는데, 허무하다"면서 "가끔은 내가 이곳에 계속 있는 게 너무 미련한 짓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냥 모든 걸 내려놓고 본가로 돌아가고 싶다"고 하소연했다.


코로나19로 경영난에 빠진 일부 기업이 직원들에게 해고 및 권고사직 등을 권유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로 경영난에 빠진 일부 기업이 직원들에게 해고 및 권고사직 등을 권유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자 부모님께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캥거루족' 또한 덩달아 늘고 있다. 동일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49.0%)은 '나는 캥거루족'이라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 3명 중 1명(32.2%)은 '코로나19 이후 캥거루족이 됐다'고 답했다.


종합하면 젊은층은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상황이 여의치 않아지자 강제적으로 '캥거루족'이 된 셈이다. 특히 이 같은 현상은 경영난에 빠진 일부 기업이 직원들에게 해고 및 권고사직 등을 권유하면서 더욱 심화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달 직장인 631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이후 해고 경험'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8.1%가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해고 및 권고사직을 권유받았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이후 해고를 당한 비율은 무려 30.2%로 조사됐다.


헬스장에서 1년 간 근무하다 지난달 퇴사한 김모(27)씨 또한 캥거루족을 결심했다. 김씨는 "코로나19가 터지고, 헬스장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결국 회사를 퇴사하게 됐다. 이후 비슷한 일자리를 찾아보려고 했으나,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요즘 방세 내기도 어렵다. 수입을 얻을 곳이 없어지니까 일상이 무기력해진다"고 했다.


이어 "부모님 집으로 가고 싶어서 가는 게 아니라 어쩔 수 없이 갈 수밖에 없게 됐다. 돈이 없는데 어떻게 여기서 머무를 거냐"고 하소연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다만, 부모 입장에서는 경제 지원에 대한 부담을 쉽게 지울 수 없는 현실이다. 직장인 자녀를 둔 강모(54)씨는 "어느 정도 사회에서 자리 잡을 때까지는 자녀를 지원해주는 것이 이해가 된다"면서도 "경제적으로 많은 지원을 바랄 때면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자녀가 많은 돈을 요구할 경우, 노후 준비를 위해 우리가 준비했던 돈도 없어지는 거니까 현실적으로 좀 어려움을 겪지 않을까 싶다"고 털어놨다.


지난해 6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전국 50∼69세 20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41.2%가 캥거루족 자녀 부양에 대해 '경제적으로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매우 부담'이 19.1%, '다소 부담'이 22.1%였다. 미취업 부모의 경우 '매우 부담' 비율이 21.8%로 가장 높았다.


전문가는 캥거루족이 청년층의 불확실성과 연관있다고 분석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에 비해 부모로부터 경제적 독립을 하는 게 쉽지 않다. 그렇기에 외국에 비해 캥거루족이 상대적으로 많다"면서 "그런데 코로나19 여파로 취업준비생들이 증가하고, 무급휴직 등을 받는 직장인들이 늘어나면서 캥거루족 현상은 더 심화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취업준비생 같은 경우, 코로나19로 시험 일정까지 변경됐다.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 커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런 불확실성이 결국 불안감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