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195일만에 어린이집 문연다

최종수정 2020.08.12 07:40 기사입력 2020.08.12 07:40

댓글쓰기

어린이집 239개소, 8월 18일부터 정상 운영...어린이집 방역상태, 긴급돌봄 수요 고려한 개원 결정

영등포구, 195일만에 어린이집 문연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로 취했던 어린이집 239개소에 대한 휴원 명령을 해제, 오는 18일부터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5일 첫 휴원 조치가 시행된 이후 195일만이다.

구 관계자는 그동안 어린이집 휴원의 장기화로 보호자의 가정돌봄 부담이 커져가고, 긴급보육을 희망하는 목소리도 커져감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어린이집의 방역상태와 위생수칙이 잘 지켜지고 있는 점, 지역 내 보육 교직원 및 영유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점도 고려해 개원을 서두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맞벌이, 기타 긴급한 사유로 가정돌봄이 어려운 영유아를 대상으로 긴급보육이 시행중이며, 휴원조치가 내려지기 전인 1월 기준 10.6%(2.28.) 이용률이 현재 80.6%(7.21.)까지 상승, 약 7배 이상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구는 지난 5일 휴원명령 해제 사실과 함께 개원에 따른 어린이집 주요 방역지침을 전체 어린이집에 공지, 방침에 대한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아울러 어린이집 방역지침 및 위생수칙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방역지침의 주요 내용은 ▲보육활동 프로그램의 경우 직접적 신체 접촉 및 외부활동 자제, 부득이 실시할 경우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고 개별놀이 중심으로 진행 ▲특별활동 프로그램의 경우 보호자 및 어린이집 운영위원회의 동의를 받고, 외부강사 신원 및 동선 확인 후 실시 ▲보육교직원과 재원아동 모두 매일 2회 이상 발열체크를 실시,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등원 금지 ▲교재?교구는 매일 소독하고, 보육시간 내 아동이나 외부인 접촉 시 마스크의 의무착용 등이다.


아울러 외부인 출입은 CCTV 고장수리, 공기청정기 필터 관리, 보육실습, 적응기간 중 학부모 참관, 환자 발생 등 긴급한 경우만 가능하다.


이에 앞서, 구는 영유아 가정의 육아 고충을 덜기 위해 장난감도서관을 회원 대상 사전예약 방식으로 7월 16일부터 운영을 재개한 바 있다. 시설 방문이 어려운 장애인가정, 조손가정, 영유아가정의 이용 편의를 위해 장난감 배달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또, 쾌적한 보육환경 보장을 위한 어린이집 청소 및 소독을 지원하는 키즈클린플러스 사업을 지난 7월 7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이번 어린이집 휴원명령 해제를 시작으로 맘든든센터, 열린육아방, 시간제보육시설 등 영육아 보육시설의 운영을 점진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지속적인 감염 예방활동과 모니터링으로 우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린이집 관계자와 부모님들도 안전하고 건강한 어린이집 환경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