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소방, 집중호우 피해 복구·인명구조 ‘총력’

최종수정 2020.08.09 18:23 기사입력 2020.08.09 18:23

댓글쓰기

인력 2673명·장비 1119대 투입…507명 구조 등

전남소방, 집중호우 피해 복구·인명구조 ‘총력’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전남소방이 전남지역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인명구조를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9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집중호우 관련 6096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와 관련해산사태 및 침수 등 피해현장에서 총 507명을 구조했으며, 나주 송월동 인근 주택가 등 114개소에 대한 731톤 배수지원 활동을 펼쳤다.


침수된 주택 및 도로 등에 대해서도 748건의 안전조치를 실시했다.


지난 8일 오후 8시 48분께 구례 용방면에 위치한 자연드림 펜션 산사태 고립현장에 인력 47명과 장비 15대를 투입해 투숙객 73명 모두 안전하게 구조했다.

또 구례 구례읍 효사랑 요양병원 1층까지 물이 차올라 건물에 고립된 40여명을 고무보트 5대로 인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으며, 병원 인근 봉동리 일대 침수된 주택주민 210여명을 구례중학교 등 4곳으로 안전하게 이동 조치했다.


특히 이번 폭우로 심하게 침수된 곡성 곡성읍 대평리 일대 마을주민 25명도 구조에 나서 곡성레져문화센터 등으로 대피 조치해 인명피해를 예방했다.


이밖에도 8일 오후 5시 3분께 구례 토지면 한 펜션에 투숙한 복막투석환자가 긴급히 약을 전달 요청해 헬기 및 고무보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 시도해 9일 오전 3시께 환자를 구례병원으로 긴급 이송, 투약을 마치고 5시께 경기도 시흥으로 귀가 조치하기도 했다.


전남소방은 지난 8일 비상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해 가용 소방력의 1/2을 근무조로 편성하는 한편, 장비 1119대와 2천 673명의 인원을 투입해 신속한 인명구조 활동 등 도민 피해 방지와 복구에 주력하고 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위험지역에 대한 예방 조치와 신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