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구석 1열' 박해준, '부부의 세계' 출연 걱정했던 이유…"이태오役 너무 나빠보여서"

최종수정 2020.08.09 14:38 기사입력 2020.08.09 14:38

댓글쓰기

배우 박해준. 사진=JTBC '방구석1열'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준. 사진=JTBC '방구석1열'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준. 사진= JTBC '방구석1열'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준. 사진= JTBC '방구석1열'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배우 박해준이 '부부의 세계'에 출연을 망설였던 이유를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는 최근 종영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활약한 배우 박해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해준은 '독전'과 '침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ID '사빠죄아'로 등장한 박해준은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대사가 (유행처럼) 퍼질지 몰랐다. 진심으로 그렇게 이야기했는데"라며 "전혀 예상을 못 했다. 이걸로 노래도 만들더라"고 말했다.


'부부의 세계'는 그의 첫 드라마 주연작이었다. 그는 '흥행을 예상했냐'는 물음에 "보통 드라마보다는 잘 될거라는 기대는 있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특히 박해준은 '부부의 세계' 출연에 대해 "'원작('닥터 포스터')을 찾아봤는데 안 되겠더라. 주변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도 되고, 다른 악역과 다르게 부부의 문제를 다루니까 정말 나빠보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이 드라마에서 도망칠 수 있을까 싶어 변영주 감독님한테 전화를 했다"면서 "새 영화를 들어가신다는데 그걸 이유로 (거절) 얘기해볼까 싶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변 감독은 "뭘 고민하냐고 하니 '안 좋은 이미지'라길래, 지금까지 했던 것보다 더 안 좋겠냐면서 하라고 했다"면서 "(그런데) 기대를 하고 '부부의 세계' 1회를 봤는데 마약 파는 조직폭력배보다 더 나쁜 놈일지 몰랐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방구석 1열'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