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후회보단 뿌듯함"…'온앤오프' 조세호, 6개월간 30kg 감량→바디프로필 촬영

최종수정 2020.08.09 10:03 기사입력 2020.08.09 10:03

댓글쓰기

사진= tvN '온앤오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N '온앤오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N '온앤오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N '온앤오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조세호가 체중 감량 성공 후 바디 프로필을 촬영했다.


8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30kg 감량한 후 바디 프로필을 촬영하는 조세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조세호는 헬스장으로 향했고 운동한 지 6개월이라며 체성분 검사 결과지를 받아들었다. 조세호는 6개월 만에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생애 첫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체중 30kg, 그 중 체지방만 무려 17.7kg를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조세호는 "30대 마지막인데 이번만큼은 지켜야 하지 않을까라는 스스로의 다짐이었다"고 밝혔다


트레이너는 조세호에게 "6개월 간 노력하지 않았냐. 몸이 많이 변한 거 같다"면서 "뽐내듯 찍는다기 보다 언제 또 망가질지 모르는데. 한번 프로필 사진 찍어 보는 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어 "누구한테 보여주기 위한 게 아니다. 자신에게 보여지는 것"이라고 설득했다. 트레이너의 설득에 조세호는 프로필 촬영 찍기에 동의했다.


촬영장에서 조세호는 테스트 촬영으로 사진 속 자신의 몸 상태를 확인했다. 보디 메이크업도 추가하고 근육 펌핑 운동도 했지만 눈에 보이는 늘어진 뱃살 때문에 표정이 굳어갔다.


이에 조세호는 "사진을 찍으니까 스스로 측은한 느낌이 든다. 솔직히 말하면 너무 힘들었다'며 "누구한테 잘 보이려는 것도 아니고 멋져 보이고 싶어서 했던 것도 아니고 그냥 건강해지고 싶어서 한 건데 보여주기 부끄럽다. 잘 만든 몸이 아니니까. 한편으로는 장하다 생각이 들면서도 많은 감정이 든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감정을 추스린 조세호는 다시 촬영에 임했다. 그는 "그래도 해보고 나니까 후회보다 뿌듯함이 더 크고 이걸 조금이라도 이겨낸 스스로에 대한 기쁨이 커서 지금은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나에게 살은 예쁘든 안 예쁘든 내 것"이라며 "그 누구도 쉽게 평가해서 안 되는 스스로의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남겼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