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시, 지하차도 침수사고 이제 끝장낸다

최종수정 2020.08.09 09:31 기사입력 2020.08.09 09:30

댓글쓰기

침수우려 전역에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 구축
시비·국비 30억 긴급투입 … 원격 자동차단기 설치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이 설치될 부산시내 지하차도.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이 설치될 부산시내 지하차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시내 상습 침수지에 사고 없는 지하차도를 만드는 ‘스마트시스템’이 구축된다.


부산시는 지난달 23일 집중호우 때 발생한 초량지하차도 등의 침수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시내 침수 우려가 있는 모든 지하차도에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을 설치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침수대상 지하차도를 전수조사한 데 이어 지난달 24일 행정안전부에 국비(특별교부세)를 긴급신청했다. 지난 5일 사고가 발생한 초량 제1지하차도에 스마트 차량차단시스템을 구축할 국비 5억원을 확보했다.


시가 조사한 부산지역 지하차도 총 48곳 가운데 배수가 양호한 19곳을 제외한 29곳이 침수 우려가 있는 곳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 가운데 차단시스템이 설치된 8곳을 제외한 21곳에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시스템이 설치되면 기존에 차량을 수동으로 통제하던 시스템이 개선돼 근무자가 없어도 위험 상황을 자동으로 감지해 원격으로 통제가 이뤄진다.

이는 지하차도 수위계와 연동해 전광판 경고와 경광등 점등, 경고 방송 송출이 자동으로 가동되며 마지막으로 차단장치가 원격으로 작동되는 구조다.


부산시는 21곳 지하차도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3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시비(특별교부금)를 즉각 투입해 국비 확보액 5억원을 제외한 25억원을 지원해 올해 중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시스템 공사 기간에는 지하차도별 전담 요원을 배치해 폭우 등 재난 상황에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폭우로 인한 차량 침수 등 피해를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