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페이스북, 트럼프 계정 제재…"코로나19 관련 허위정보 올렸다"

최종수정 2020.08.06 10:14 기사입력 2020.08.06 09:59

댓글쓰기

페이스북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 게재 동영상 삭제 조치
트위터, 트럼프 선거캠프 트위터 계정 이용 정지
'코로나19 어린이 면역력 언급' 허위 주장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거짓 주장을 했다는 이유로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각각 제재에 들어갔다.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거짓 주장이 담긴 동영상을 내리기 전에는 트럼프 대통령 선거캠프 계정에서 추가로 트윗글을 올릴 수 없도록 했으며, 페이스북은 해당 글을 삭제 조치했다.


5일(현지시간)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트럼프 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 관련 인터뷰가 담긴 동영상을 문제 삼아 제재에 들어갔다. 이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어린이는 코로나19에 대해) 거의 면역력이 있다"고 언급했는데, 트위터와 페이스북 양측 모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거짓정보'로 판단, 제재했다.

트위터는 일단 해당 동영상이 담긴 트윗글을 숨긴 뒤,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글을 삭제할 때까지 트럼프 선거캠프 계정에서 더 이상 글을 쓸 수 없도록 했다. 페이스북 역시 같은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이 게재한 영상을 삭제한 뒤, 링크에 "이 콘텐츠는 이용할 수 없다"는 딱지를 붙였다.


양사는 모두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글이 코로나19와 관련된 허위정보 유통을 금지한 자사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리즈 켈리 트위터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트윗은 트위터의 코로나19 거짓정보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트위터에 글을 남기기 위해서는 해당 정보를 삭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앤디 스톤 대변인 역시 "이 영상은 잘못된 정보가 담겨 있어, 코로나19 관련 허위 정보에 관련된 페이스북의 정책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이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영상을 삭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의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업체들의 이번 조처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 선거 캠프에 입장을 요구했지만, 선거캠프는 즉답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 전화 인터뷰 중에 "학교가 다시 문을 열어야 한다"면서 "아이들은 대부분 강력한 면역 체계가 있다. 대부분 코로나19에 면역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설령 아이들이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가볍게 걸리고 어른들보다 전염성이 낮다"고 언급했다.


WP는 미국 내 24만명의 어린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지적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과 다르다고 소개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