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제 시민모임, 시민명예 실추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

최종수정 2020.08.03 20:16 기사입력 2020.08.03 20:16

댓글쓰기

‘김제시의회 정상화를 위한 시민모임’ 출범

김제 시민모임, 시민명예 실추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김제시 시민모임이 시민들의 명예를 실추시킨 책임을 묻기 위해 온주현 의장을 주민 소환키로 했다.


3일 김제시의회 정상화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김제시의회 동료 의원 간의 불륜 문제가 전국적 이슈화로 시민들이 큰 충격을 받아 공익소송에 참여하려는 시민과 단체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김제시의회를 상대로 한 공익소송(손해배상청구, 의장단직무정지가처분, 의원세비지급금지가처분)과 현 시의회 사태의 책임이 큰 온주현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을 동시에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민모임은 개별 분과위원회 등 집행부를 구성하는 창립총회를 갖고 공익소송과 주민소환 등에 대한 본격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공익소송 참여를 원하는 시민과 단체들이 꾸준히 늘어나 조직을 더욱 확대키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새롭게 출범하는 시민모임은 갈기갈기 찢긴 김제 시민들의 명예와 자존심을 회복시키기 위해 공익소송과 온주현 의장을 끌어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제시의회 불륜 사건 및 의장단 선거로 인한 시민 피해보상 공익소송추진위원회가 김제시의회 정상화를 위한 시민모임으로 확대됐다.


시민모임에는 김제시 농민회와 (사)신장장애인협회 김제시지부, 김제사람들, 종교계 등 김제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