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체부, 코로나19 타격 여행업계 피해 실태조사

최종수정 2020.07.29 12:41 기사입력 2020.07.29 12:41

댓글쓰기

지원 정책 효과 높이고 경쟁력 강화 위한 포석
여행상품 할인·직무교육 등 위기극복 위한 기획사업도 추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체크인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체크인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사 위기에 몰린 여행업계를 돕기 위해 업체들의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는 실태 조사에 나선다. 3차 추가경정 예산을 활용한 8대 소비쿠폰 중 하나인 여행상품 할인으로 관광 수요 회복도 꾀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여행업계 위기극복을 위한 기획사업추진 방안을 29일 발표했다. 우선 한국여행업협회 주관으로 9월부터 한 달 동안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전국 1만8000여개 여행업체를 대상으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실태조사를 진행한다.

이번 점검에서는 기존의 관광 사업체 조사에서 파악한 일반적인 경영 상황과 고용 현황뿐만 아니라 전문 조사기관과 손잡고 업무별 세부사항 등도 파악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여행업계를 돕고자 종사자, 근무 경력자, 관광통역안내사, 국외여행인솔자, 관광학과 졸업(예정)자 등 850명을 점검요원으로 투입한다.


문체부는 "이번 점검 결과를 분석해 여행업계 지원 정책의 효과를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한눈에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인포그래픽도 만들어 유관기관과 함께 게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추진 방침을 밝힌 '국내 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 사업에는 공모 기준을 변경해 제주 일정 여행상품도 지원 대상으로 포함했다. 다음 달 10일까지 한국여행업협회 홈페이지에서 상품을 공모해 선정된 관광 상품은 할인 금액의 일부를 지원한다.

지원 여행 상품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는 사업자로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홈페이지, 교통·숙박 예약 홈페이지 '투어비스', 현대카드 프리비아 등을 운영하는 타이드스퀘어 등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문체부는 다음 달 중순부터 코로나19로 실·휴직한 여행업계 종사자 8500명을 대상으로 여행업 종사자 직무역량 강화 교육도 진행한다. 교육은 직무역량강화, 변화관리, 미래인재육성, 관광통역안내사 역량강화 등 4개 주제에 걸쳐 17개 세부 과정을 온라인 중심으로 운영한다. 교육생은 다음 달 초 모집할 계획이다.


이 밖에 여행업계 태스크포스(TF)인 '여행업 혁신협의체'도 꾸려 관련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협의체에서는 여행업계 현안, 공제조합과 보상기금 마련 등 위기관리방안, 글로벌 온라인여행사 대응 등을 논의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여행업계가 위기를 극복하고 여행산업이 지속 가능한 미래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