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시, 모든 시민에 10만원씩 '2차 생계자금' … 8월말 지급 예상

최종수정 2020.07.16 13:08 기사입력 2020.07.16 13:05

댓글쓰기

총 2430억 규모…권영진 시장 "추석 전 지급"
서민생계지원위원회가 지원방법 및 절차 마련

권영진 시장이 16일 긴급생계자금 지원 관련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권영진 시장이 16일 긴급생계자금 지원 관련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차 긴급생계자금을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담화문을 통해 "1차 긴급생계자금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에도 여전히 어려운 시민의 삶에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전 시민에게 2차로 생계자금을 지급하겠다"면서 "추석 전까지 지급이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원 규모는 시비 1918억원에 국비 512억원을 더한 2430억원이다. 구체적인 지원 방법 및 절차는 코로나19 서민생계지원위원회에서 정해진다.


1차 때와 달리 지원 대상을 모든 시민으로 확대한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의 시간을 인내한 시민에 대한 '위로 성격'이기 때문이라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시는 지난달부터 재난대책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방비 매칭 잔액 등을 동원하는 한편 실·국별 세출예산의 고강도 구조조정을 통해 이번 예산을 확보했다.


권영진 시장은 "예산사정이 넉넉지 못해 만족하실 만한 수준이 아닐 수도 있지만, 이번 2차 생계자금 지급을 통해 대구시민이 눈앞에 있는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계기가 되고, 누군가 또다시 희망의 씨앗을 틔울 수 있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픔을 함께 하는 소중한 대구공동체가 유지될 수 있도록 시민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면서 "하나 된 대구시민의 힘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거대한 버팀목이 될 것을 믿는다"고 역설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