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증시, 코로나 백신 기대감·골드만삭스 실적효과 강세(종합)

최종수정 2020.07.16 06:42 기사입력 2020.07.16 06: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실적 호조 효과에 상승마감했다.


15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227.51포인트(0.85%) 상승한 2만6870.10에, S&P 500 지수는 29.04포인트(0.91%) 오른 3226.56에, 나스닥 지수는 61.91포인트(0.59%) 상승한 1만550.49에 마감했다.

이날 증시 강세는 하루전 발표된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에서 대상자 45명 전원에서 모두 항체가 형성됐으며, 큰 부작용도 없었다는 소식에 힘입은 것이다.


개장전 골드만삭스가 시장 예상을 완전히 뛰어 넘는 깜짝 실적을 발표한 것도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골드만삭스는 주식과 채권거래, 기업 공개가 확대되며 2분기 순익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늘었다. CNBC 방송은 10년사이 골드만삭스 실적와 예상치가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고 전했다.


미중 관계가 추가로 악화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작용했다. 이날 블룸버그 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관료에 대한 추가 제재를 원하지 않는 등 중국과의 갈등 확산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측근들에게 밝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전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끝내겠다며 '홍콩 정상화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을 제재하는 법안에도 서명하며 미중 관계 악화 우려가 확산된 바 있다.


미국내 코로나 19 재확산은 멈추지 않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날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만7000명을 넘어 또다사 사상 최고 기록을 썼다.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미국 원유 비축량 감소 소식에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3%(0.91달러) 오른 41.20달러에 마감됐다.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2%(0.40달러) 오른 1813.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