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룸버그 "트럼프, 中 관료 제재 원하지 않아"

최종수정 2020.07.16 04:54 기사입력 2020.07.16 04:54

댓글쓰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제재 거부"
겉으론 대중 강경 비판하면서 내부적으로는 중국 제재 조치 반대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블룸버그통신은 도널드 드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와 관계 악화를 원하지 않으며 현수준에서 관료에 대한 추가적인 제재를 원하지 않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 이같이 보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관계 악화를 야기할 추가적인 조치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를 참모들에게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당국자들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한정 중국 부총리를 포함한 제재 명단을 작성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반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보안법 제정과 시행에 관련된 중국과 홍콩 인사를 제재하는 법안에 서명했지만 정작 이를 집행하는데는 반대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전에는 홍콩 보안법,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과 관련해 중국을 싸잡아 비판하며 홍콩 특별지위 박탈을 위한 행정명령과 홍콩의 자치권을 위협한 이들과 거래한 은행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

통신은 이 같은 결정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선택이며 외부적으로는 중국에 대한 강경방침을 밝히면서도 내부적으로는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