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서 가족여행 중 실종된 60대 남성, 폭포서 시신으로 발견

최종수정 2020.07.15 16:13 기사입력 2020.07.15 16:13

댓글쓰기

실종 7일 만에 엉또폭포 하단 바위틈에서 시신으로 발견

제주도에서 가족 여행하다 지난 8일 실종됐던 60대 남성이 일주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제주도에서 가족 여행하다 지난 8일 실종됐던 60대 남성이 일주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제주도에서 가족여행을 하던 도중 실종됐던 60대 남성이 일주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9일 실종신고된 A(63)씨를 15일 오후 12시50분께 서귀포시 강정동 엉또폭포 하단 바위틈에서 시신으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부인·장모와 함께 여행차 7일 제주도에 도착한 뒤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처제 집에서 지냈다.


이튿날인 8일 A씨는 오후 서귀포 시내 한 식당에서 제주에 사는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타고 오후 10시14분께 숙소 인근에서 내렸다.


A씨가 택시에서 하차한 뒤 산길을 따라 숙소로 향하는 모습이 인근 클린 하우스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A씨가 연락이 끊긴 채 다음날까지 돌아오지 않자 A씨 부인은 9일 오후 3시께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A씨가 발견된 엉또폭포는 A씨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위치다.


경찰은 가용 인력을 동원해 A씨에 대한 수색을 진행해왔다.


한편 경찰은 실족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