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故 박원순 휴대전화 '통화내역'도 살펴본다…"변사사건 한정"

최종수정 2020.07.15 10:32 기사입력 2020.07.15 10:32

댓글쓰기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끝나고 고인의 영정이 퇴장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끝나고 고인의 영정이 퇴장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과 함께 통화내역도 살펴볼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포렌식 수사와 더불어 고인의 휴대폰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 신청 등 과정도 동시에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휴대전화 1대를 발견해 보관 중이다. 기종은 신형 아이폰으로, 잠금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폰 기종 특성상 잠금을 해제하는 데 최소 수개월이 걸릴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 휴대전화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나 사망 전 행적 등과 관련한 정보가 담겨 있는 '스모킹건'으로 꼽힌다.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이 실제 유출된 것인지, 유출됐다면 누구를 통해 전달받았는지 등 의혹을 푸는 단서가 될 것으로도 기대된다.


다만 경찰은 이러한 의혹 해소를 위해 디지털포렌식과 통신수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변사 사건과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