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10대 후반기 서울시의회 상임위원장 선출...특정지역 편중 비판

최종수정 2020.07.14 23:23 기사입력 2020.07.14 20:17

댓글쓰기

운영위원장 등 10개 상임위원회 위원장 선출...김희걸 도시계획관리위원장·우형찬 교통위원장 양천구 출신 등 특정 지역 편중 문제로 조상호 원내대표와 김인호 의장 리더십 상처 입어

제10대 후반기 서울시의회 상임위원장 선출...특정지역 편중 비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의회(의장 김인호)는 14일 제296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제10대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한 선거를 진행해 운영, 행정자치, 기획경제, 환경수자원, 문화체육관광, 보건복지, 도시안전건설, 도시계획관리, 교통, 교육위원회 위원장을 선출, 10개 상임위원장 구성을 완료했다.


운영위원장 김정태(더불어민주당, 영등포2), 행정자치위원장 이현찬(더불어민주당, 은평4), 기획경제위원장 채인묵(더불어민주당, 금천1), 환경수자원위원장 김정환(더불어민주당, 동작1), 문화체육관광위원장 황규복(더불어민주당, 구로3), 보건복지위원장 이영실(더불어민주당, 중랑1), 도시안전건설위원장 성흠제(더불어민주당, 은평1), 도시계획관리위원장 김희걸(더불어민주당, 양천4), 교통위원장 우형찬(더불어민주당, 양천3), 교육위원장 최기찬(더불어민주당, 금천2)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김인호 의장은 “제10대 서울특별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이 오늘 완료되고 본격적인 의정활동이 시작됐다”며 “천만 서울시민의 안전과 행복, 시의회와 지방자치 발전을 위해 제10대 서울시의원 110명 모두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이날 선출된 위원장 중 이현찬·성흠제 위원장은 은평구 출신, 채인묵·최기찬 위원장은 금천구 출신, 김희걸·우형찬 위원장은 양천구 출신으로 특정 지역에 위원장이 편중됐다는 평가를 받고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은 실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