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2020 서울사진축제

최종수정 2020.07.14 17:39 기사입력 2020.07.14 17:39

댓글쓰기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2020 서울사진축제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서울시립미술관 2020 서울사진축제가 다음달 16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다.


서울사진축제는 서울의 대표적인 사진 프로젝트로 올해로 열한 번째를 맞는다. 올해 사진축제는 '보고싶어서'와 '카메라당 전성시대: 작가의 탄생과 공모전 연대기' 두 개의 전시로 구성된다.

'보고싶어서'는 일상의 사진을 통해 사진의 존재론적 의미를 알아보는 주제 기획전이고 '카메라당 전성시대: 작가의 탄생과 공모전 연대기'는 지난해 서울사진축제 '오픈 유어 스토리지'에서 선보인 '명동싸롱과 1950년대 카메라당'에 이어 한국 사진사를 연속으로 정리하는 전시다.


'보고싶어서'는 가족사진, 풍경사진 같은 일상이 주제가 되는 사진을 통해 유의미하지 않은 것들이 유의미해지는 순간을 다룬다. 다양한 매체 환경 변화의 정점에 놓여 있는 사진의 본연적 역할을 탐구하는 전시로 우리가 쉽게 찍는 일상사진에 초점을 맞추어 사진 본래의 의미를 살펴본다. 전시에 소개되는 국내외 작가 12명의 작품을 통해 사진이 부재의 대상을 현현하는 단 하나의 매체임을 들어 다른 장르와 구별되는 사진의 의미와 차이를 제시한다.


'카메라당 전성시대: 작가의 탄생과 공모전 연대기'는 일제강점기부터 1981년까지 사진제도의 한 축인 공모전의 역사를 연대순으로 정리해 선보인다. 1910년부터 개최된 26개 주요 공모전을 중심으로 당시 활동했던 사진작가 42명의 작품을 소개한다. 공모전은 사진작가가 데뷔하고 성장하는 무대였다는 점에서 시대마다 새로운 사진작가를 등장시키는 역할을 했다. 전시에서는 공모전 각각의 성격과 내용을 통해 시대적 상황에 따른 사진의 쓰임을 살펴본다.

서울시립미술관은 2023년 서울사진미술관(가칭) 개관을 앞두고 사진 분과 연구 및 관련 자료 역시 지속적으로 축적할 예정이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임시 휴관 중이다. 현재는 서울시립미술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큐레이터가 직접 소개하는 전시', '작가 소개', '작가×비평가의 만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