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비시설 임금 연간 3%씩 인상…인천시,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마련

최종수정 2020.07.14 15:05 기사입력 2020.07.14 15:05

댓글쓰기

인천시청

인천시청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시는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조례'에 따라 2023년까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3개년 계획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실시한 실태조사 연구 결과와 현장에 근무하는 종사자등의 의견을 반영해 ▲임금체계 개선 ▲후생복지 확대 ▲직무능력 향상 ▲민관협력 강화 등 4대 중점과제를 정했다.

이에 따라 우선 시비 이용시설과 국비가 보조되는 시설 간 임금격차를 줄이는 데 역점을 둘 방침이다.


상대적으로 보수 수준이 낮은 국비시설 종사자 1575명의 인건비를 연간 3%씩 인상해 현재의 91%에서 보건복지부가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한 100%수준에 도달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시비시설 종사자의 시간외 근무수당 인정시간도 월 15시간으로 조정해 서울과 경기도 수준으로 확대키로 했다.

이와 관련 시는 시비·국비시설 종사자의 단일임금 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을 올해 11월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다.


시는 또 전국 최초로 하위직위 종사자에 대한 당연 승진제도를 도입해 우수한 사회복지 인력이 타 시·도로 이직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후생복지를 위해선 그동안 시비시설 종사자에 지원하던 유급병가 연 60일을 국비시설 종사자까지 확대하고 종합건강검진비 지원, 복지점수, 자녀돌봄휴가, 장기근속휴가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아울러 종사자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해 사회복지사 보수교육비와 해외선진지 견학 등을 지원하고, 민관 협치 워크숍을 시와 인천사회복지사협회가 공동 주관해 매년 1박 2일로 추진하는 등 사회복지 현장과 소통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에게 양질의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선 사회복지사의 처우와 지위 향상도 함께 수반돼야 한다"며 "능력 있고 우수한 사회복지사가 인천에서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종사자 처우 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