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청년 정신과 진료비 최대 36만원 지원한다

최종수정 2020.07.14 07:17 기사입력 2020.07.14 07:17

댓글쓰기

경기도, 청년 정신과 진료비 최대 36만원 지원한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만 19~34세 청년들을 대상으로 연간 최대 36만원까지 정신건강의학과 외래치료비를 지원한다. 또 청년들의 정신건강 문제 조기발견과 초기 집중 치료 및 관리를 지원하는 정신건강 상담실도 운영한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청년정신건강증진사업'을 마련,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보건복지부 통합정신건강증진사업 공모에 '경기도 청년정신건강증진사업'을 제출, 관련 예산을 국비로 확보해 올해 처음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올해 사업은 청년마인드케어(외래치료비 지원사업)와 청년마인드링크 사업이다.


청년마인드케어 사업은 정신건강의학과에서 F20~29(조현병, 분열형 및 망상성 장애) 또는 F30~39(기분(정동)장애)로 5년 내 최초 진단받은 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정신건강의학과 외래치료비 일부 본인부담금 중 진료비, 약제비, 검사비(비급여 포함), 제증명료를 1인당 최대 36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조건에 해당될 경우 환자, 보호자(가족)가 주소지 관할 시ㆍ군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신청서 등을 제출하면 올해 1월 1일부터 발생한 진료 분부터 소급 지원받을 수 있다. 소득기준과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여부 등 별도 제한은 없다.


청년마인드링크 사업은 시ㆍ군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청년 공간 등에 청년 정신질환 상담실을 별도로 운영해 고위험군 청년이 부담 없이 상담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편 2017년 보건복지부 장애인 실태조사와 2018년 통계청 경제실태조사에 따르면 정신장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연령대는 10~30대로 전체 연령의 80%를 차지한다.


청년의 99.7%는 정신과 치료 경험이 없고 99.2%는 심리상담 경험이 없어 청년 정신과 치료와 심리상담, 정신보건 서비스 이용을 위한 제도 마련과 홍보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