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골프 모임 참석한 공무원 전원 ‘직위해제’

최종수정 2020.07.13 17:22 기사입력 2020.07.13 17:22

댓글쓰기

공무원 전수검사 실시, 전원 음성판정

영암군 청사 전경 (사진=영암군 제공)

영암군 청사 전경 (사진=영암군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영암군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방역 지침상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71명이 검체 채취 대상이었으나,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고려해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해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지난 10일 군 본청과 읍·면사무소는 업무를 재개했고, 13일에 공무원 5명을 금정면사무소에 긴급배치해 업무 공백을 최소화함으로써 1단계 대응을 마무리했다.

한편, 2단계 조치로 골프 모임에 참석한 공무원 7명 전원을 오는 14일 자로 인사 조처를 단행했다.


영암군은 군민과 공직자들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행정 불신을 초래함으로써 공무원의 품위 손상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모두 직위 해제시켰다.


이들은 지난 4일 골프 모임을 했고 이 중 1명이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코로나 19가 여전히 지속하는 상황이고 특히, 광주·전남 지역 확산이 급증하는 비상 상황에서 일부 공직자들이 사회에 큰 물의를 빚은 행동에 대한 강력한 조치로 공직사회에 경종을 울렸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코로나19가 광주·전남 지역에 급속히 퍼지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일부 공직자들의 코로나19에 대한 안이한 인식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빚어진 일에 대해 군민들께 크게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며 신속한 인사 조처를 약속하는 사과문을 지난 10일 발표한 바 있다.


전 군수는 “앞으로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건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 기강 확립에 철저히 하겠다”고 말하면서 “이후의 코로나19 대응책으로 전 공무원에게 마스크를 추가 배부해 예비로 소지하게 한 후, 군 행정기관을 방문한 마스크 미착용 민원인들에게 지급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군민들의 안전을 위해 총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