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오늘 밤부터 또 폭우…호우 피해 커질 듯

최종수정 2020.07.13 15:36 기사입력 2020.07.13 15: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규슈에서 최근 일주일 이상 이어진 폭우로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13일 밤부터 또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피해가 커지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재해 복구를 위해 빠르게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NHK방송 등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이날 장마전선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밤부터 다시 폭우가 예상된다며 산사태와 하천범람 등의 우려가 있는 곳에서는 어두워지기 전에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라고 권고했다. 기상청은 서일본을 중심으로 대기가 불안정하며, 저기압이 동부로 이동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예보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14일 낮까지 24시간 동안 최고 강수량 기준으로 규슈 북부 250㎜, 시코쿠 지방 200㎜, 간토 지방 200㎜ 등의 호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15일까지 계속될 수 있다며 이미 많은 비로 수해가 난 지역에선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가 쉽게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지난 4일부터 이어진 폭우로 규슈지방 구마모토현에서 64명이 숨지는 등 서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지금까지 72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실종됐다.


한편 아베 총리는 노인요양시설 입소자 14명이 사망하는 등 최근의 호우로 피해가 가장 심했던 구마모토현을 이날 방문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조속한 피해 복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재해복구 예산과 예비비 등 4000억엔이 넘는 예산을 활용해 신속하게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