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 미투 때문에 사람 죽었다는 말도…" 서지현, 박원순 성추행 의혹 언급

최종수정 2020.07.13 15:22 기사입력 2020.07.13 15:22

댓글쓰기

서지현 검사./강진형 기자aymsdream@

서지현 검사./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서지현 검사(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가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사람이 죽었으니 책임지라고 했다"고 밝혔다.


서 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 역시 인권변호사로서 살아오신 고인과 개인적 인연이 가볍지 않았다. 애통하신 모든 분들이 그렇듯 개인적 충격과 일종의 원망만으로도 견뎌내기 힘들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의 사망 이후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선 "개인적 슬픔을 헤아릴 겨를도 없이 메시지들이 쏟아졌다"며 "한쪽에서는 함께 조문을 가자 하고, 한쪽에서는 함께 피해자를 만나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사람이 죽었으니 책임지라 했고,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피해자가 용기를 냈으니 책임지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하는 분도, 피해자 옆에 있겠다고 말하는 분도 부러웠다"며 "온갖 욕설과 여전한 음해나 협박은 차치하고라도 여전히 계속 중인 저 자신의 송사조차 대응할 시간적 정신적 능력마저 부족함에도, 억울함을 도와 달라 개인적으로 도착하는 메시지들은 대부분 능력 밖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 검사는 "힘들다는 말을 하려는 것도 누구를 원망하려는 것도 아니다. 모두는 경험과 인식이 다르다"며 "극단적인 양극의 혐오 외에 각자의 견해는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능력과 분수에 맞지 않게 너무 많은 말을 해온 것 같다"며 "기적처럼 살아남았다는 것이 제가 가해자와 공범들과 편견들 위에 단단히 자리 잡고 권력을 누리는 것이 아니라, 뛰어내렸던 그 절벽 어디쯤 우연히 튀어온 돌 뿌리 하나 기적적으로 붙들고 악행과 조롱을 견뎌낸 것"이라고 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