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핫펠트 예은 '박원순 남사친' 전우용 글 분노…"그런 친구 둘 생각 없고 그런 상사 고발"

최종수정 2020.07.13 13:59 기사입력 2020.07.13 13:59

댓글쓰기

가수 핫펠트(본명 박예은).사진=아메바컬쳐 제공

가수 핫펠트(본명 박예은).사진=아메바컬쳐 제공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그룹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본명 박예은)가 친여 성향으로 알려진 역사학자 전우용의 발언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앞서 전우용은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전 직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언급하며 "그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안다"며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며 "박원순을 빼고 한국 현대 여성사를 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박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고발한 호소인이 있음에도 박 시장만을 두둔하는 건 경솔하다고 지적했다.


핫펠트도 해당 글에 "나머지 여성 중의 한 사람으로서 그건 친구가 아니다"라며 "그런 친구 둘 생각도 없고, 그런 상사는 고발할 것"이라고 답글을 남기며 공개적으로 불쾌함을 표현했다.

친여 성향 역사학자 전우용가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고(故)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언급했다.사진=전우용 트위터 캡처

친여 성향 역사학자 전우용가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고(故)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언급했다.사진=전우용 트위터 캡처



베스트 셀러 에세이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의 공동 저자인 황선우 작가도 "여성들이 원하는 건 '남자사람친구'가 아니다"라면서 "나를 성적 대상화 하거나 내 안전을 위협하지 않으며 함께 일하고 생활할 수 있는 동료 시민으로서의 남성 구성원을 원한다"고 했다.

방송인 백지연도 전씨의 글에 "'나머지 모든 여성'이라니, 감히!"라며 "여성사(史)는 사회가 이름 석 자도 기억해주지 않는 수많은 여성이 거대한 벽 앞에서 참고 버티고 밀쳐내며 써왔고 쓰는 것"이라고 답글을 남기며 목소릴 높였다.


이어 "헌신? 의원, 지자체장 등에게 국민이 주는 월급이나 세금, 보좌진 등을 지원해주면 제대로 역사 만들 진짜 사람들 여기저기 많다. 거기 있을 때 잘하세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해당 글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전씨는 "'남자사람친구'는 '서민의 벗'과 같은 은유로 박원순만큼 여성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 노력한 변호사, 시민운동가, 행정가를 다시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미로 쓴 말"이라며 "어떻게든 속되게 해석해 보려는 기자들의 안간힘이 참 애잔하다"며 이번 논란의 책임을 언론에 돌렸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