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전남 14일까지 ‘최고 300㎜’ 물폭탄 예보

최종수정 2020.07.12 16:19 기사입력 2020.07.12 16:19

댓글쓰기

13일 오전 우리나라 주변 예상 기압계 모식도.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13일 오전 우리나라 주변 예상 기압계 모식도.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광주와 전남에 최고 300㎜ 집중호우가 예보됐다.


12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과 함께 제주도남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다.

이번 비는 14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정체전선에서 발달한 저기압에서 만들어진 강한 남풍으로 인해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되고, 북서쪽으로부터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13일 오전까지 시간당 50~80㎜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광주·화순·나주·진도·목포·영암·해남·장성·담양지역에는 이날 오후 5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발효된다. 늦은 오후에는 전남 동부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바람도 강하다. 서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35~60㎞(초속 12~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내륙과 남해안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서해남부해상에서는 12일 늦은 오후부터 14일 오후까지 바람이 시속 35~60㎞/h (초속 12~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최대 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남해서부먼바다에서는 13일에 바람이 시속 35~60㎞/h (초속 12~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3m 내외로 높게 일겠다.


또 서해남부와 남해서부 해상에서는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지난 10일 남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집중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산사태와 침수피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순간적으로 강하게 내리는 비로 인해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