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여행 막히니 제주도로…30대 늘고 생태관광 뜬다

최종수정 2020.07.12 09:37 기사입력 2020.07.12 09:23

댓글쓰기

KT 빅데이터로 본 제주여행 트렌드

KT 빅데이터로 본 제주도 여행 패턴 분석[자료=KT 제공]

KT 빅데이터로 본 제주도 여행 패턴 분석[자료=KT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여행 수요가 단절되면서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내보다는 오름, 휴양림 등 생태 관광지에 인파가 몰리고 30대 방문객의 증가폭이 두드러진 것으로 파악됐다.


KT 는 올해 제주도 주요 관광지와 방문객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도내 생태 관광지의 관광객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KT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에는 전월 대비 수국으로 유명한 카멜리아힐(202.98%), 롯데스카이힐CC 일대(168.11%), 수백 개의 기암괴석으로 구성된 오백나한(157.80%), 제주돌문화공원과 에코랜드(155.33%),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지(154.21%) 등의 방문객 수가 크게 늘었다.


6월에는 제주도의 대표적인 연못인 혼인지(368.18%)와 화순곶자왈생태탐방숲길(204.01%), 한라생태숲과 제주마방목지 일대(134.79%), 엉또폭포(130.26%), 비치미오름(121.36%) 순으로 전월 대비 관광객 수가 급증했다.


KT 빅데이터로 본 제주도 여행 패턴 분석[자료=KT 제공]

KT 빅데이터로 본 제주도 여행 패턴 분석[자료=KT 제공]



코로나19 확산 이후 제주를 찾는 여행객의 연령대에도 변화가 일어났다. 코로나19가 본격화된 2월 제주도를 찾은 방문객 중 20대는 전월 대비 42.52%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반면 5월 제주도 방문객 중 30대가 전월 대비 44.99%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6월에도 30대가 전월 대비 5.77%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인기가 높은 제주도 관광지도 차이를 보였다. 6월 방문객을 기준으로 20대가 가장 많이 찾은 관광지는 이중섭 문화거리였고, 30대는 쌍용굴과 협재굴을 가장 많이 다녀갔다. 40대와 50대는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을 많이 찾았으며 60대는 우도 성산포유람선, 70대는 중문관광단지를 관광 목적으로 방문한 인구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밖에 국내선 탑승객들이 이용하는 김포공항과 제주공항은 방문객 수가 빠르게 회복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공항의 경우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 2월 이용자 수가 전월 대비 39.28%, 전년 동기 대비 25.35% 급감했다. 그러나 3월 이후 오름세로 돌아선 뒤 5월에는 전월 대비 20% 가량 회복됐다.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 상무는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한 여행 트렌드를 빅데이터 통계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빅데이터 통계를 기반으로 고객과 국민에게 유익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